default_setNet1_2

구(舊) 방화도등대, 등대문화유산 제24호로 지정

기사승인 2019.09.10  15:25:20

공유
default_news_ad1

- 현존 국내 최고(最古) 철탑등대로 역사적ㆍ건축학적ㆍ기술사적 가치 높아

   
▲ 구 방화도등대 전경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경남 거제시 둔덕면 방화도 한려해상국립공원에 위치한 ‘구(舊) 방화도등대’를 등대문화유산 제24호로 지정하였다고 10일 밝혔다.

1911년 건립된 방화도등대는 약 8m 높이의 철탑구조물이었으나, 1981년에 철탑을 2m가량 증축하여 현재의 모습을 갖추게 되었다. 이후, 2006년에 15m 높이의 새로운 등대가 건립되면서 구 방화도등대는 통영항을 드나드는 선박의 길잡이 역할을 새로운 등대에 물려주었다.

구 방화도등대는 건립된 지 108년이 지났지만, 현재까지도 원형을 그대로 유지한 국내 최고 철탑등대로 그 역사적 가치를 인정받고 있다. 특히 백합문양 장식의 세련된 하부구조와 망루형태의 상부구조, ‘ㄱ’자 형강을 리벳과 볼트로 조립한 건축기술 등이 건축학적으로 보존가치가 높다. 건립 당시 획기적인 발명품이었던 ‘아가(AGA)식 등명기’가 설치되어 무인으로 운영되었던 점도 기술사적으로 의미가 있다.

이에, 해양수산부 등대문화유산위원회는 두 차례의 조사를 통해 구 방화도등대의 보존 및 활용가치를 검증하였으며, 지난달 26일 심의를 거쳐 만장일치로 구 방화도등대의 등대문화유산 지정을 결정하였다.

해양수산부 등대문화유산위원회는 지난 2006년에 역사적․학술적 보존가치가 있는 팔미도등대, 가덕도등대, 호미곶등대 등 23개 등대를 등대문화유산으로 지정한 바 있다.

김민종 해양수산부 해사안전국장은 “이번 등대문화유산 지정을 통해 구 방화도등대가 체계적으로 보존 및 관리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앞으로도 보존가치가 높은 등대문화유산들을 추가로 지정하여 적극적으로 보존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 구 방화도등대 원경
   
▲ 섬 바깥에서 찍은 구 방화도등대

채민철 기자. webmaster@ecolaw.co.kr

<저작권자 © 환경법률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