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무대 뒤의 주역 대중문화예술 제작진

기사승인 2017.12.13  10:31:51

공유
default_news_ad1

- 일산 킨텍스에서 대중문화예술 제작스태프대상 처음 열려

   
▲ 문화체육관광부
[환경법률신문]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는 오는 14일 오후 3시, 일산 킨텍스 그랜드볼룸에서 ‘2017년 대중문화예술 제작스태프대상’ 시상식을 개최한다.

‘대중문화예술 제작스태프대상’은 대중문화예술산업 발전에 기여한 제작진들의 노고를 치하하고 근로 환경과 처우 개선에 대한 사회적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해 2017년 예산안 국회심사 과정에 반영돼 마련됐다. 이번 시상식은 대중문화예술 제작진만을 대상으로 하는 최초이자 유일한 시상식이다.

포상 대상자는 지난 5월 문체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이하 콘진원) 누리집을 통해 공모했으며, 관련 분야의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회가 공적 기간, 기여도 등을 심사해 문체부 장관 표창 대상자 4명(팀)과 콘진원장상 수상자 12명을 결정했다.

이번 포상 대상자 선정은 방송, 영화, 음악, 뮤지컬 등 각 분야에서 활약한 제작진을 대상으로, 관리자보다는 현장 중심의 제작진을 발굴하는 데 중점을 두고 진행됐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이번 시상식이 그동안 뒤에서 땀을 흘리며 한국 대중문화예술을 뒷받침해 온 여러 대중문화예술 제작진들의 노고를 다시 한번 생각해볼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시상식에 앞서 대중문화예술 제작진들의 처우 개선과 권익 향상에 대한 세미나가 마련된다.

이번 세미나에서는 산업현장에서의 제작진들의 위치와 역할에 대한 의미를 되찾고, 그들의 권익을 보호하기 위한 작은 노력들을 재조명할 계획이다.

편집국 webmaster@ecolaw.co.kr

<저작권자 © 환경법률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