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덕유산국립공원, 눈 속에서 피어난 ‘너도바람꽃’

기사승인 2024.02.29  15:13:54

공유
default_news_ad1

국립공원공단 덕유산국립공원사무소(소장 안길선)는 봄의 전령사라고 부르는 너도바람꽃이 채 녹지 않은 겨울 눈을 비집고 그 모습을 지난 2월 27일 처음 드러냈다고 밝혔다.

   
▲ 눈 속에서 모습을 드러낸 너도바람꽃(2024년 2월 28일 촬영)

바람꽃은 여린 바람에도 긴 대궁이 흔들린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며 식물 이름 중 ‘나도’나 ‘너도’가 붙은 경우는 비슷하게 생긴 것에서부터 유래된 것이다.

너도바람꽃은 그리스어로 “er(봄)” 과 “anthis(꽃)”의 합성어로 봄을 알리는 들꽃으로 알려져 있다.

너도바람꽃은 주로 높은 지대의 비옥한 땅이나 계곡에 서식하는데, 무릎을 꿇어 몸을 한껏 낮추어야 새끼손가락 크기의 작은 별과 같은 너도바람꽃을 카메라에 담을 수 있다.

   
▲ 낙엽 사이로 만개한 적상산 너도바람꽃(2024년 2월 27일 촬영)

덕유산국립공원사무소 김태헌 자원보전과장은 “너도바람꽃 개화를 시작으로 3월초부터 복수초, 현호색, 얼레지 등 다양한 봄꽃의 향연이 펼쳐지는 만큼 소중한 국립공원 자연 자원이 잘 보전될 수 있도록 탐방객 여려분의 샛길 출입과 훼손 행위를 금지해 달라”라고 당부하였다.

김종옥 기자 webmaster@ecolaw.co.kr

<저작권자 © 환경법률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