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한국형수치예보모델, 세계 여러 나라서 본다

기사승인 2022.11.30  09:15:34

공유
default_news_ad1

- 세계 36개국에 하루 3만여 장의 수치일기도 제공 시작

기상청(청장 유희동)은 11월 30일, 한국형수치예보모델(KIM, Korea Integrated Model)을 세계 여러 나라에서도 날씨 분석과 예보에 활용할 수 있도록 지역 맞춤형 수치일기도를 생산하여 제공한다고 밝혔다.

한국형수치예보모델은 9년간(2011~2019년) 780여억 원을 투자해서 순수 우리 기술로 만든 전 지구 날씨 예측 모델로서, 2020년 4월부터 정식으로 운영되고 있다.

이로써 우리나라는 세계에서 9번째로 독자적인 날씨 예측 모델을 가지게 되었고, 인류의 생명과 재산 보호를 위해 기술의 가치를 확산시키며 기상 분야에서 선도 국가의 입지를 다지게 되었다.

 수치예보모델은 대기의 상태와 움직임을 슈퍼컴퓨터로 계산하여 미래 날씨를 예측하는 소프트웨어로, 간단하게 ‘날씨모델’이라고도 한다.

이번에 우리 날씨모델의 결과를 받게 되는 국가는 한·아프리카 경제협력회의(2010) 및 세계기상기구 위험기상예측프로그램(2012)을 통해 우리와 오랜 기간 협력 관계를 맺고 있는 36개국이다.

기상청은 이들 국가에 아시아·아프리카 전역을 5개 구역으로 나눈 평면일기도와 652개 도시에 대한 바람의 높이별 변화 등 11종에 대해 하루 3만 여장의 수치일기도를 제공하게 된다.

   
▲ 웹페이지 접속 주소: https://www.kma.go.kr/ema/nema03/index.jsp

대상 국가와 도시명, 세부 제공항목 등은 기상청 영문 누리집의 ‘수치모델 국제협력(NWP International Cooperation, 주소: https://www.kma.go.kr/ema/nema03/index.jsp)’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유희동 기상청장은 “순수 우리 기술로 독자적 날씨모델을 만듦으로써 우리나라는 더 이상 외국 날씨모델에 기대지 않게 되었고, 이제는 우수한 성능의 우리 날씨모델을 세계 각국에서 활용하는 역사적 전환점을 맞이하게 되었습니다.”라며, 기상청은“앞으로도 날씨모델 개발 및 운영에 필요한 기술 이전을 추진하는 등 세계 속에서 우리나라의 국가 브랜드 가치를 높이는 데 더욱 노력하겠습니다.”라고 밝혔다.

 

김수연 기자 webmaster@ecolaw.co.kr

<저작권자 © 환경법률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