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거창군, 여름철 비브리오패혈증 주의 당부

기사승인 2021.08.02  16:01:57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경남 거창군은 여름철 해수면 온도가 상승하고 해수욕장 개장 등으로 해수와 접촉하는 기회가 늘어나는 8월에 비브리오패혈증 환자가 많이 발생함에 따라 비브리오패혈증 예방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비브리오패혈증은 오염된 어패류를 생식하거나 상처 난 피부가 오염된 바닷물에 접촉할 때 감염되는 감염증으로 발열, 오한, 혈압 저하, 복통, 구토, 설사 등의 증상이 있으며 대부분 증상 발생 24시간 내 피부 병변이 생기고 주로 하지에 발생한다.

특히, 고위험군인 간질환자(만성 간염, 간경화, 간암), 당뇨병환자, 알코올중독자, 면역 저하 환자 등은 더욱 주의가 필요하다.

예방을 위해서는 ▲어패류는 충분히 익혀 먹기 ▲피부에 상처가 있는 사람은 바닷물에 접촉하지 않기 ▲ 어패류 관리 및 조리를 할 때 어패류는 5도 이하로 저온 보관하고 85도 이상 가열처리할 것 ▲어패류를 조리 시 해수를 사용하지 말고 흐르는 수돗물에 깨끗이 씻기 ▲어패류를 요리한 도마, 칼 등은 반드시 소독 후 사용 ▲어패류를 다룰 때 장갑을 착용 등의 예방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구인모 거창군수는 "비브리오패혈증을 예방하기 위해 어패류는 익혀 먹고 피부에 상처가 있는 경우 바닷물 접촉을 피하고 비브리오패혈증 예방수칙을 준수해 달라"고 당부했다.

채민철 기자. webmaster@ecolaw.co.kr

<저작권자 © 환경법률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