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증평군, 대기오염 측정망 신설

기사승인 2021.07.21  11:54:44

공유
default_news_ad1

충북 증평군이 미세먼지 등 대기환경을 정확하고 신속하게 파악하기 위해 대기오염 측정망을 신설한다.

   

군은 1억9천500만 원을 들여 증평읍 덕상리에 소재한 자전거공원에 대기오염 측정망을 신설하는 공사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대기오염 측정망은 미세먼지(PM-10), 초미세먼지(PM-2.5), 오존(O3), 아황산가스(SO2), 이산화질소(NO2), 일산화탄소(CO), 풍향, 풍속, 온도, 습도 등을 측정한다.

증평지역에는 2018년 4월부터 보강천 장미대교 부근에 대기오염 측정망을 설치·운영했다.

하지만 하천변에 설치돼 습기의 영향으로 측정에 정확도가 떨어질 수 있다는 평가단의 의견에 따라 이곳의 측정망을 도안면사무소 옥상으로 이전 설치하고 지난 2일부터 가동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대기오염 측정망의 신설과 이전에 따라 읍·면에 1개씩 설치돼 대기오염 실태 파악과 기준 적합 여부 판단을 위한 기초자료 등을 수집하겠다"고 말했다.

김종옥 기자. webmaster@ecolaw.co.kr

<저작권자 © 환경법률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