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세계잼버리 도민 서포터즈, 환경정화 활동 펼쳐

기사승인 2021.06.18  14:53:22

공유
default_news_ad1

전북도는 2023 새만금 세계잼버리 도민 서포터즈가 지난 16일~17일 양일에 걸쳐 전주 모악산에서 ‘잼버리 플로킹’ 진행했다고 17일 밝혔다.

‘플로킹(Ploking)’은 스웨덴어 ‘plocka-upp(이삭을 줍다)’와 ‘walking(걷다)’을 합친 신조어로 ‘걸으면서 쓰레기를 줍는다’는 환경정화 활동을 일컫는 말이다.

   

이는 코로나19로 야외활동이 어려운 시기에 건강도 챙기고 환경도 지키는 사회적 운동으로 자리매김해 많은 사람들의 각광을 받고 있는 활동이다.

전북도 잼버리추진단에 따르면 도내 명산을 대상으로 기획된 ‘잼버리 플로킹’은 2023년 새만금에서 열리는 세계잼버리 성공 개최 기원과 서포터즈들의 사회공헌 활동이며, 4회 정도 릴레이 형식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첫 번째로 진행된 이번 ‘잼버리 플로킹’은 세계잼버리 서포터즈 32명이 4인 이하 1조로 팀을 구성하여 모악산 주차장, 등산로 등에서 페트병, 담배꽁초, 플라스틱 등 쓰레기 수거활동을 펼쳤다.

이경옥 기자. webmaster@ecolaw.co.kr

<저작권자 © 환경법률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