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볼보건설기계, 창원공장 내 신설 도장라인 준공식 개최

기사승인 2020.10.26  09:15:12

공유
default_news_ad1

- 이산화탄소 배출량 20%, LNG 배출량 45%, 폐수량 100% 감소효과 예상

세계적인 굴착기 전문 업체인 볼보건설기계가 경남 창원공장에 한화 약 110억원을 투자해 도장 라인을 신설하고, 지난 23일 준공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 볼보건설기계 창원공장 최종원 공장장이 신설 도장라인 준공식에서 축하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제공=볼보그룹코리아)

이번에 신설된 도장 라인은 1978년 창원공장이 설립된 이래 단일 투자로서 최대 규모 생산 설비 투자 프로젝트 중 하나이다. 볼보건설기계그룹은 도장 시설의 생산성과 효율성을 높이고 최신 첨단 설비로 교체하기 위해 대규모 투자를 결정했다.

이날 준공식은 코로나19의 확산방지를 위해 소규모 행사로 진행되었으며, 최종원 창원공장장을 비롯하여, 양성모 볼보그룹코리아 대표이사, 정대승 연구개발부문 부사장, 신동인 구매부문 부사장 및 김상겸 노조 부위원장을 포함한 임직원 30여명이 참석해 신규 도장라인 가동을 축하했다.

볼보건설기계는 이번 대규모 투자가 작업 안전, 환경 및 생산성 향상은 물론, 유지보수비용, 배출가스, 에너지 사용량, 자원 소비량을 절감하는 등 수많은 혜택을 가져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도장라인 신설로 인해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20%, 액화천연가스(LNG) 배출량은 45%, 전력 사용량은 10%, 폐수량은 100% 감소하는 효과를 거둘 것으로 예상된다.

   
▲ 볼보건설기계 창원공장 신설 도장라인 준공식 개최.

창원공장 최종원 공장장은 “이번 신설 라인에 대규모 투자를 단행하면서 미래의 스마트 기술을 실현할 수 있게 되어 보다 안전하고 환경친화적인 현장에서 효율성을 높일 수 있어 더욱 의미 있다. 앞으로도 창원공장은 미래 경쟁력을 위해 새로운 첨단 생산 기술 도입을 적극적으로 유치할 것이며 작업 안전 및 환경 친화 현장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나갈 예정이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볼보건설기계 창원공장은 단일 설비로는 볼보건설기계그룹 내 최대 규모의 굴착기 생산 시설을 갖춘 글로벌 생산 거점으로서, 생산 수량의 약 85%가 전 세계로 수출되고 있다.

 

김수연 기자. webmaster@ecolaw.co.kr

<저작권자 © 환경법률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