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 주의 당부

기사승인 2020.09.21  09:15:38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이하 연구원)이 추석을 앞두고 진드기 매개체 전파 감염병인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Severe Fever with Thrombocytopenia Syndrome)’에 대한 주의를 당부했다.

연구원은 최근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로 실내 활동이 제한되면서 공원, 산행 등 야외 활동이 늘어나고, 다가오는 추석 명절 벌초·성묘 등으로 진드기와 접촉 가능성이 높아진다며 더욱 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질병관리청의 최근 5년간 전국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 발생 통계에 따르면 9~10월에 전체 환자의 45% 이상이 발생했다. 7~8월이 33%, 5~6월이 20%로 그 뒤를 이었다.

또한 같은 기간 동안 전국에서 998명의 환자가 발생했는데 경기도에서 가장 많은 180명의 환자가 발생했다. 올해도 현재까지 전국적으로 136명의 환자가 발생했는데 경기도는 19명으로 경상남도에 이어 두 번째로 많았다.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은 SFTS 바이러스를 보유한 참진드기(주로 작은소피참진드기)에 물린 후 바이러스 감염에 의해 발생하는 제3급 법정감염병이다. 물린 후에는 38~40℃의 고열과 가슴 속 울렁거림, 구토, 설사, 식욕부진 등의 증상을 동반하며 치사율은 약 20%에 이른다.

오조교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장은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수풀환경 등에서 진드기에 노출되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또한 곤충 기피제 사용, 긴팔·긴 바지 착용, 야외활동 후 즉시 샤워 등이 중요하다”며 “야외 활동 후 2주 내 고열, 구토, 설사 등 증상이 있을 때는 즉시 의료기관을 찾아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연구원은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의 확산 방지와 조기 발견을 위해 연중 의심환자 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이기수 기자. webmaster@ecolaw.co.kr

<저작권자 © 환경법률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