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석유관리원, 휴양객 안전위해 해수욕장 모래 오염 검사

기사승인 2020.08.07  16:38:43

공유
default_news_ad1

한국석유관리원(이사장 손주석)은 여름 휴가철을 맞아 휴양지를 찾는 관광객들의 안전을 위해 동해와 남해의 유명 해수욕장의 백사장 모래의 오염여부를 무료로 검사한다.

석유관리원은 국민 건강증진을 통한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해 2016년부터 어린이집 놀이터, 중·고등학교 운동장, 해수욕장, 국립자연휴양림 등을 대상으로 꾸준히 토양 무상분석 재능기부를 하고 있다.

석유관리원 석유기술연구소 연구원들은 지난 7월 29일부터 8월 6일까지 전남 완도군, 강원도 속초와 고성군 일대 해수욕장 8곳을 방문해 백사장 모래 시료를 채취했다.

   
▲ 한국석유관리원 석유기술연구소 연구원이 7월 29일 전남 완도군 명사십리 해수욕장에서 토양오염 검사를 위한 토양 시료를 채취하고 있다.

석유관리원은 채취한 시료에 대해 『해수욕장의 이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서 규제하고 있는 카드뮴 등 5가지의 중금속 검사와 『토양환경보전법』의 토양오염우려기준(1지역, 공원 등)에 따른 석유계총탄화수소(TPH) 검사를 통한 토양의 오염 정도를 확인해 그 결과를 각 지자체에 알려줄 예정이다.

해수욕장 백사장 모래 중 검출될 수 있는 수은, 납 등 중금속은 내분비계 장애물질로 분류되어 일정농도 이상에 노출될 경우 중추신경장애, 미나마타병, 기관지염, 언어장애 등의 질병을 유발시키며, 또한 호르몬을 교란시켜 어린이 발달장애를 유발할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손주석 석유관리원 이사장은 “우리 관리원의 고유 업무를 성실히 수행하는 것을 물론이고, 보유하고 있는 인적?물적 역량을 최대한 활용하여 다양한 위험요소들로부터 국민 안전을 도모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전민선 기자. webmaster@ecolaw.co.kr

<저작권자 © 환경법률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