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한국시설안전공단 박이사장, 태풍피해 지역방문

기사승인 2019.10.08  08:48:51

공유
default_news_ad1

- 박영수 이사장, 태풍 피해 송천교 현장 방문

   
▲ 붕괴된 (구) 송천교의 모습

한국시설안전공단 박영수 이사장은 지난 7일 오후, 태풍 ‘미탁’으로 피해를 입은 경북 영덕군 송천교를 방문해 교량 붕괴 상태를 점검했다.

송천교는 영덕군 영해면과 병곡면을 연결하는 두 개의 교량이다. (구)송천교는 1958년 연장 175m, 폭 5.5m 규모로 준공된 후 붕괴 당시 보도교로 사용중이었고, 1978년 연장 183m, 폭 12.3m의 규모로 준공된 (신)송천교는 차도교로 사용중이었다.

제18호 태풍 ‘미탁’으로 인한 폭우로 (구)송천교가 붕괴되었고 (신)송천교는 교각이 침하되면서 교량 상판이 변형되어 차량과 보행자 통행이 모두 전면통제되고 있다.

공단은 지난 3일 송천교 붕괴 직후 비상대기자가 현장 출동하여 사고현황 파악과 2차 붕괴에 대비한 초기 조사를 실시한 바 있다.

박영수 이사장은 정확한 사고원인 규명으로 유사한 사고의 재발방지에 만전을 기해줄 것을 당부했다.

   
▲ 박영수 이사장이(사진 왼쪽)이 공단 직원들과 함께 송천교 위에서 교각 침하 및 교량 상판 변형상태를 점검하고 있다

이진우 기자. webmaster@ecolaw.co.kr

<저작권자 © 환경법률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