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서울시 환경상 대상, ‘쿨시티 강동네트워크’ 선정

기사승인 2019.08.08  11:42:59

공유
default_news_ad1

- 기후변화교육, 지역전문인력 양성, 에너지컨설팅 등 다양한 활동 이어와…

   

서울시는 2019년 제23회 서울시 환경상 대상에 ‘쿨시티 강동네트워크’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1997년부터 시작되어 올해 23회를 맞는 서울특별시 환경상은 맑고 푸른 서울 환경 조성에 기여한 공이 큰 개인과 단체, 기업을 발굴해 격려하고 환경 보전 실천의식을 확산하기 위한 상이다. 환경분야에서 서울시 최고의 권위를 가진 상으로, 현재까지 405명이 환경상을 수상하였다.

올해 환경상 대상으로 선정된 ‘쿨시티 강동네트워크(대표 백명순)’는 지속가능한 저탄소 녹색도시를 위한 온실가스 줄이기, 에너지절약 등 녹색생활 실천을 꾸준히 펼쳐온 강동구 최대의 환경운동 비영리민간단체이다.

지난 2012년 4월 민간, 기업, 공공기관 등 43개 단체로 시작하여 2019년 현재 환경 시민단체를 주축으로 학교와 기업, 공공기관 90개 단체 1천515명이 활동 중이다.

   

‘쿨시티 강동네트워크’의 올해 환경상 시상은 시민사회 중심의 협력 네트워크를 통해 환경문제를 해결한다는 점에 큰 의미가 있다. 2016년 서울시 환경상 ‘에너지절약’ 부문 우수상 수상 후 3년 만에 성과와 노력을 인정받아 올해 대상 수상자로 선정되었다.

지난 2016년부터 시민대상 기후변화대응교육을 총 548회 진행하였으며 지역 내 온실가스 감축운동을 전파하는 기후변화 전문인력 ‘쿨시티즌리더’ 1천959명을 양성하였다. 또한, 매년 200개소의 가정, 상가, 학교 등에 에너지 이용현황을 파악하고 절감방안을 제시하는 컨설팅 활동을 진행했다.

‘서울의 약속 시민실천단’, ‘미세먼지 시민대토론회’, ‘서울시 차 없는 날 행사’, ‘1회용 플라스틱 없는 토크콘서트’, ‘에코마일리지 홍보’ 등 시민참여를 바탕으로 하는 서울시 환경․에너지 정책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했다.

서울시 환경상은 녹색기술, 에너지절약, 환경보전, 조경생태, 푸른마을 총 5개 부문에 걸쳐 수여한다. 최우수상은 녹색기술 분야에 클린아시아㈜, 에너지절약 분야에 십년후연구소, 환경보전 분야에 동아사이언스㈜, 조경생태 분야에 ㈜성진조경, 푸른마을 분야에 (재)환경조경나눔연구원이 선정됐다.

우수상에는 5개(녹색기술, 에너지절약, 환경보전, 조경생태, 푸른마을)분야에서 15팀이 선정되었다.

   
   

서울시는 지난 3월 20일부터 5월 3일까지 자치구와 시민단체, 시민들로부터 총 39건의 환경상 후보를 추천받았으며, 환경․에너지 전문가, 조경 전문가, 시의원, 언론인 등 14명의 다양한 전문가로 구성된 공적심사위원회의 심사를 거쳐 환경상 수상자를 선정했다.

시상식은 오는 9월 중 박원순 서울시장과 21명의 수상자와 가족, 활동 단체 회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 예정이다.

이상훈 서울시 환경정책과장은 “올해 환경상은 플라스틱‧1회용품 안쓰기, 에너지절약 등 전지구적 관심사인 플라스틱 오염과 기후변화 대응노력을 인정받아 후보자로 추천된 단체‧개인이 많다. 이는 많은 시민들이 플라스틱, 기후변화 등 환경문제에 대해 많은 관심과 자발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으며, 친환경적인 생활은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되었다는 반증이다” 라며, “수상자들께 축하와 감사를 드리며 앞으로 시민들과 함께 맑고 푸른 서울시를 만들어 가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양하경 기자. webmaster@ecolaw.co.kr

<저작권자 © 환경법률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