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수도권대기환경청장, 고농도 오존 대비 사업장 현장방문

기사승인 2024.06.10  15:40:27

공유
default_news_ad1

환경부 소속 수도권대기환경청(청장 박륜민)은 오존 고농도 발생 시기(5월~8월)에 오존 발생 원인물질 중 하나인 질소산화물(NOx) 저감대책과 이행상황 확인을 위해 6월 10일 경기도 군포시에 소재한 농심㈜ 안양공장에 방문하였다.

   
▲ 박륜민 수도권대기환경청장(왼쪽 두 번째)이 6월 10일 경기도 군포시 소재 농심㈜ 안양공장에 방문하여 사업장 운영현황을 보고받고 있다.(사진제공=수도권대기환경청)

식품제조업체인 농심㈜ 안양공장은 라면·스낵 등을 생산하는 과정에서 저녹스버너를 운영하여 질소산화물 발생을 줄이고 있다.

   
▲ 박륜민 수도권대기환경청장(오른쪽 두 번째)이 6월 10일 경기도 군포시 소재 농심㈜ 안양공장에 방문하여 대기오염물질 배출시설을 점검하고 있다.(사진제공=수도권대기환경청)

박륜민 수도권대기환경청장은 “반복적인 고농도 오존 노출은 호흡기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라며, “국민건강 피해 최소화를 위해 사업장에서도 오존발생을 줄이는데 적극 동참해주길 당부드린다”라고 말했다.

 

전민선 기자 webmaster@ecolaw.co.kr

<저작권자 © 환경법률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