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밤에 피는 꽃, 반딧불이로 반짝이는 시흥 정왕동 '옥구천'

기사승인 2024.02.16  16:03:45

공유
default_news_ad1

어스름이 지자, 반딧불이를 연상케 하는 낭만적인 조명이 형형색색의 빛을 발하면서 옥구천에는 다양한 풍경 펼쳐진다.

   

메마른 길가에는 눈꽃처럼 화사하게 피어난 새하얀 조명등 꽃이 겨울밤을 아름답게 물들인다.

반짝이는 조명에 따라 걷는 밤 산책이 유독 즐거운 이곳은 시흥시 정왕동의 대표 하천 중 하나인 옥구천이다.

   

지난해 12월 ‘하천 개선공사’를 마치고 확 달라진 모습으로 시민들을 반기고 있다.

특히 LED조명등과 정원등이 곳곳에 설치돼 있어 나무와 불빛이 조화로운 아름다운 하천으로 거듭났다.

   

유모차나 휠체어도 여유롭게 보행할 수 있도록 조성된 널찍한 길이 더욱 반갑다.

이기수 기자 webmaster@ecolaw.co.kr

<저작권자 © 환경법률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