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경쟁률 45대1’뚫은 70팀 한강 멍때리기 대회 우승 겨룬다

기사승인 2023.05.19  09:26:38

공유
default_news_ad1

서울시 한강사업본부는「2023 한강 멍때리기 대회」의 참가접수 결과 총 3,160팀이 신청하였고 그 중 5월21일 오후 4시 한강 잠수교에서 치러질 대회에 참가할 선수 70팀을 선발했다고 밝혔다.

사전 참가신청은 5월8일부터 5월11일까지 진행됐다.

참가자의 △성별 비율은 남성 63%(44명), 여성 37%(26명)이며, △연령대별 비율은 20대가 37%(26명)로 가장 높고, 30대 36%(25명), 40대 13%(9명), 50대와 20대 미만이 각 6%(4명), 60대 이상 3%(2명) 순이다. 외국인도 총 3명 참가한다.

   
▲ 2022년 한강 멍때리기 대회 참가자 모습

최종 70팀은 신청 사연을 중점적으로 심사하되, 다양한 직군과 연령대가 포함될 수 있도록 선발하였다. 그 결과, 자주포 엔지니어, 사육사, 응급구조사, 축구선수, 의사, 교사, 소방관 등 다양한 직군에서 참가하며, 공통적으로 “일상에서 받은 부담과 스트레스를 날려보기를 희망한다.”는 사연을 가지고 대회에 임할 예정이다.

그 외에도, ‘대한민국 콘텐츠 대상’에서 대통령상을 받은 인기 캐릭터 벨리곰, 영국 출신 유튜버이자 전(前) 서울시 글로벌센터 운영팀장을 역임한 폴 카버 등 이색적인 이력을 가진 참가자들도 있다.

작년 대회에서는 30대의 한화 이글스 팬이 우승하여 재치 있는 참가 사연으로 큰 화제를 모았다. 올해에도 70팀의 다채로운 참가 사연과 직군을 눈여겨보며 대회를 관람하는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또한 당일 15시부터 19시까지는 누구나 무료로 현장에서 참여 가능한 <일상다멍사> 프로그램을 마련하여 일상 속 멍때리는 순간을 발견하는 이색 경험을 해볼 수 있다.

주용태 한강사업본부장은 “각 직군을 대표하는 참가자들의 사연에 공감하고 응원할 수 있는 한강 멍때리기 대회는 관람하는 재미도 매우 큰 행사다.”라며, “이번 일요일은 한강에서 이색적인 대회와 함께 즐거운 주말을 즐겨보시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김종완 기자 webmaster@ecolaw.co.kr

<저작권자 © 환경법률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