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오대산국립공원 일원 봄의 전령사 ‘복수초’ 개화

기사승인 2023.03.09  14:23:37

공유
default_news_ad1

국립공원공단 오대산국립공원사무소(소장 남성열)는 ‘봄의 전령사’라고 불리는 복수초가 오대산국립공원 일대에서 본격적으로 개화를 시작했다고 지난 8일 밝혔다.

   
▲ 선재길 주변에 개화한 복수초.

한자로 복 복(福), 목숨 수(壽)를 써서 ‘복받으며 장수하라’는 뜻을 가진 복수초(福壽草)는 봄철 오대산국립공원 탐방로인 선재길 주변에서 쉽게 관찰할 수 있는 야생화이다.

또한 복수초는 여러해살이풀로 꽃은 노란색으로 줄기 끝에서 위를 향해 대개 한 개씩 피며, 꽃받침은 자주색으로 길이가 거의 꽃잎과 비슷한 점이 특징이다.

   

강희진 오대산국립공원사무소 자원보전과장은 “오대산 선재길을 따라 걸으며 쉽게 볼 수 있는 복수초를 보며 힘든 일상에 지친 탐방객에게 힐링 기회가 됐으면 한다.”라고 말했다.

 

김종옥 기자 webmaster@ecolaw.co.kr

<저작권자 © 환경법률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