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경기도, 설 연휴 대설‧한파 예보 선제적 비상근무

기사승인 2023.01.20  09:19:52

공유
default_news_ad1
   

19일 밤부터 20일까지 중부내륙을 중심으로 강설이 내린데 이어 설 연휴 기간인 23일부터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진다는 전망에 따라 경기도가 선제적 대응에 나선다.

19일 기상청이 발표한 예보에 따르면 이날 오후부터 경기 동 ․ 북부 지역을 중심으로 1~5㎝ 적설이 예상되고 설 연휴 기간 중인 24일 아침 최저 기온이 -20℃까지 떨어지는 등 경기도 전역에 한파특보가 발효될 가능성이 높다. 기상청은 이번 추위가 다음 주말까지 지속된다고 전망했다.

이에 따라 경기도는 19일 17시부터 선제적으로 초기대응 근무를 하는 한편, 20일에는 행정안전부와 연계해 경기도 안전관리실장 주재 31개 시‧군과 긴급 대책회의를 갖는 등 대설 및 한파 대비 예방대책에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도는 이번 대설‧한파 예보에 따라 도내 상습결빙구간 468개소, 시·군간 경계 도로 254개 노선, 수도권 주요 도로 38개 구간 등 취약 도로를 중심으로 제설제 사전 살포, 자동제설 장비 가동 등 집중 관리할 계획이다.

또, 설 명절 연휴 강설로 인해 도로 통제 등 돌발상황 발생 시 도시교통정보센터를 활용해 실시간 통제상황을 안내할 계획이다.

특히 최근 도로 살얼음으로 인한 연쇄 추돌사고가 발생한 터널 인근에 대한 관리대책으로 결빙 예상 시각 등 기상정보와 제설 상황을 고속도로, 민자도로 관리기관 등과 함께 공유해 사고 방지에 나설 계획이다.

이 밖에도 도는 설 연휴 기간을 포함해 한파가 장기화할 것에 대비해 취약 노인 8만여 명에 대한 안전 확인 서비스와 노숙인 782명에 대한 응급 물품 지원 등 상시 보호 지원체계를 강화하기로 했다.

연제찬 경기도 안전관리실장은 “도로 결빙구간 제설, 한파 취약계층 돌봄 등 대설‧한파 대비 분야별 각종 준비사항을 다시 한번 확인해 설 연휴 중에도 인명피해와 교통 불편이 없도록 철저히 대비하겠다”고 말했다.

이기수 기자 webmaster@ecolaw.co.kr

<저작권자 © 환경법률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