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낙동강권역, 가뭄 관리 댐 1곳에서 4곳으로 확대

기사승인 2023.01.19  09:06:08

공유
default_news_ad1

- 합천댐 주의단계로 관리 중, 안동·임하·영천댐 관심단계 새로 진입

환경부(장관 한화진)는 합천댐(경남 합천군)이 가뭄 ‘주의’ 단계로 관리 중인 가운데 안동댐, 임하댐(경북 안동시), 영천댐(경북 영천시)도 1월 18일 오후 4시를 기준으로 가뭄 ‘관심’ 단계에 진입하여 낙동강권역의 20곳 댐 중 4곳 댐을 가뭄단계로 관리한다고 밝혔다.

환경부는 지난해 낙동강권역의 8곳 댐(운문, 밀양, 안동·임하·영천, 합천, 군위, 연초) 을 가뭄단계로 관리하면서 댐 용수 비축을 위한 조치를 시행했으며, 지난해 홍수기(6월 21일~9월 20일)에 내린 비의 영향으로 댐 저수량이 증가하여 그해 9월 13일 가뭄단계를 해제한 바 있다.

그 이후에 비가 충분히 내리지 않은 합천댐은 저수율이 낮아져 지난해 11월 22일 가뭄 ‘관심’ 단계에 재진입했고, 12월 18일 ‘주의’ 단계로 격상되었다.

   
▲ 낙동강권역 댐 가뭄 현황

이러한 상황에서 안동댐·임하댐·영천댐도 가뭄단계가 해제된 지 약 4개월여만에 다시 가뭄 ‘관심’ 단계에 진입한 것이다.

환경부는 지난해 9월 댐 가뭄단계가 해제된 이후에도 댐 저수량에 대한 분석과 전망을 지속해 왔으며, 관계기관과 협의하여 저수율이 낮아질 것으로 전망되는 일부 댐을 대상으로 용수비축을 위한 조치를 선제적으로 시행했다.

영천댐은 지난해 9월 30일부터 하천유지용수를 100%(4만톤/일) 감량했고 금호강의 수질개선을 위해 정해놓은 물량의 74%(19.2만톤/일)를 감량하는 등의 조치를 시행했다.

안동댐은 지난해 12월 1일부터 환경개선용수를 최대 4.3만톤/일까지 감량할 수 있도록 조치했다.

가장 앞서 가뭄단계에 재진입한 합천댐은 지난해 12월 1일부터 환경개선용수를 최대 6.5만톤/일까지 감량할 수 있도록 조치했다.

또한 합천댐은 12월 18일 오후 9시에 가뭄 ‘주의’ 단계에 진입했으며 12월 19일부터 하천유지용수를 100%(13만톤/일) 감량했다.

아울러 남강댐은 저수율 저하로 일부 취수장에서 생활·공업용수 취수가 어려울 것으로 전망되어 지난해 12월 1일부터 하천유지용수의 80%(38.7만톤/일)를 감량했다.

환경부는 당초 안동댐·임하댐·영천댐이 지난해 12월에 가뭄 ‘관심’ 단계에 진입할 것으로 전망했으나, 위와 같은 선제적인 조치와 겨울동안 내린 비의 영향으로 가뭄단계 진입이 지연됐다고 보고 있다.

또한 남강댐의 저수상황도 호전되어 당분간 댐 수위가 취수에 제약이 되는 수위까지 낮아지지 않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앞으로도 환경부는 낙동강권역 댐의 가뭄상황을 지속적으로 살펴보고 댐별 여건에 맞춰 필요한 조치를 시행할 계획이다.

손옥주 환경부 수자원정책관은 “남부지방의 가뭄 상황이 영산강·섬진강 권역에서 낙동강 권역까지 확대되는 상황이다”라며, “낙동강권역 댐 용수공급에도 차질이 없도록 선제적인 가뭄 대응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전민선 기자 webmaster@ecolaw.co.kr

<저작권자 © 환경법률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