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한강청, 사업장별 맞춤형 컨설팅으로 화학 안전관리 강화

기사승인 2022.11.30  10:08:22

공유
default_news_ad1

한강유역환경청(청장 조희송)은 시흥ㆍ안산/인천지역의 중소ㆍ영세 화학물질 취급업체 50개소를 대상으로 11월 한달간 무료 화학사고 안심컨설팅을 실시하였다.

   
▲ 시흥화학재난합동방재센터 안심컨설팅 전문가들이 11월 1~4일간, 경기도 안산시 반월도금단지에서 영세 화학물질 취급사업장을 대상으로 노후 취급시설 개선에 대한 상담을 진행하고 있다.

「화학사고 안심컨설팅」은 민간전문가의 진단과 기술지원을 통해 업체 특성에 맞는 맞춤형 대안을 제시하고 이를 개선하도록 유도하여 화학사고를 사전 예방하기 위한 것으로 2016년도부터 한강유역환경청에서 마련한 무료 안전진단·기술지원 제도이다.

컨설팅 대상업체는 화학사고 이력 업체, 종업원 10인 이하의 영세업체 중 자율 신청을 받아, 화학사고에 취약한 50개 업체를 우선 선정하여 무료로 안심컨설팅을 시행하였다.

특히, 영세업체가 밀집된 반월 도금단지에 컨설팅 상담부스를 설치하여 현장에서 직접 신청·접수를 받고 당일 컨설팅을 실시하여 25개 업체가 참여하는 등 작년보다 컨설팅 참여 업체가 20% 증가하였다.

또한, 한국환경공단 화학시설 검사 담당자와 10년이상 화학물질 관리·경험이 있는 환경기술인을 민간전문가로 위촉, 실무경험을 바탕으로 기업의 특성을 고려한 맞춤형 컨설팅을 추진하였다.

   
▲ 시흥화학재난합동방재센터 임직원들이 도금염색 단지에 직접 찾아가서 유해화화학물질 영업허가 변경 등 허가상담을 진행하고 있다.

주요 내용은 유해화학물질 취급시설 중점진단, 화학물질관리법 취급시설 기준에 따른 적정설치 여부 확인, 유해화학물질 취급과정 중의 애로사항 청취 등을 실시하였다.

올해는 신규 물질추가 등 영업허가 절차(25건), 안전밸브 등 취급시설기준(72건), 검지․경보설비 등 사고예방시설기준(23건), 집수시설 등 피해저감시설기준(49건), 물질표시 등 운영관리기준(66건) 등 총 235건의 시설개선 사항을 확인·제시하여 기업의 자율적인 시설개선을 유도하여 화학사고 예방에 기여하였다.

아울러, 한강청(시흥화학재난합동방재센터)은 각 사업장이 시설개선을 용이하게 할 수 있도록 안심컨설팅(시설진단) 결과를 상세 작성하여 사업장에 개별 발송 후, 시설개선이 적정하게 완료될 수 있도록 사후관리까지 지원할 예정이다.

조희송 한강유역환경청장은 “화학물질 취급 안전관리 강화를 위해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안심컨설팅을 확대 추진하여 기업의 화학물질관리능력 향상을 통해 화학사고를 미리 예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전민선 기자 webmaster@ecolaw.co.kr

<저작권자 © 환경법률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