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울산보환연, ‘대기환경측정망 전산시스템’재개발

기사승인 2022.09.29  10:30:29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울산보건환경연구원이 노후화된 대기오염물질 실시간 점검 시스템의 고도화를 위해 대기환경측정망 전산시스템 재개발(이하 재개발)에 나선다.

연구원은 지난 27일 소프트웨어 개발·공급 업체와 계약을 맺고 대기환경측정망 전산시스템 재개발 사업을 착수했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현재 사용 중인 대기환경측정망 전산시스템의 비주얼 베이직(Visual Basic) 언어 기술지원과 갱신(업데이트)이 종료되는 등 유지보수의 어려움이 발생함에 따라 추진하게 됐다.

8,000여만 원의 예산을 투입해 올해 말까지 범용성이 높은 개발 언어를 선정·적용해 재개발을 완료하고 내년 1월부터 한층 더 고도화된 대기질 측정 전산시스템을 구축해 운영에 들어가게 된다.

재개발 사업이 완료되면 추후 원활한 기술지원은 물론 유지보수가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재개발 사업에는 2023년도부터 적용되는 「대기환경측정망 설치·운영지침(환경부)」 개정내용인 △가스상 대기오염물질(SO2, NO2, O3, CO)의 유효 자릿수 증가 △이상 자료에 대한 통신규약(플래그) 변경 △기상항목(풍향, 풍속, 온도, 습도) 측정자료 전송주기 변경(5분 → 1분)도 반영한다.

또한 광역 대기오염에 대응하기 위해 울산 주변지역(부산 기장, 경남 양산, 경북 경주)에 대한 대기질 점검(모니터링) 기능도 추가한다.

연구원 관계자는 “대기환경측정망 전산시스템 재개발을 통해 대기환경규정을 준수하고, 시스템 고도화하여 행정업무 효율화하며, 시민들에게 보다 안정적인 정보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대기환경측정망 전산시스템은 울산시 대기환경측정소(32개소)에서 측정되는 대기오염물질에 대한 측정 자료를 수집·분석하고 관리해 시민에게 측정자료에 대한 정보를 제공한다.

오존과 미세먼지 자동경보발령시스템을 통해 시민과 각종 기관에 문자메시지, 팩스, 전광판 등을 통해 신속하게 알려, 시민 건강 피해를 최소화하는데 기여하고 있다.

연구원은 현재 도시대기측정망 19개소, 대기중금속측정망 7개소, 산성우측정망 3개소, 대기이동측정망(차량) 1개소, 도로변대기측정망 2개소 총 32개의 대기환경측정소를 운영하고 있으며, 측정된 자료는 연구원 누리집과 환경부 ‘에어코리아(Airkorea)’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채민철 기자 webmaster@ecolaw.co.kr

<저작권자 © 환경법률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