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미래 생태학자를 위한‘나비 탐험북’발간

기사승인 2021.08.02  13:50:57

공유
default_news_ad1

환경부 산하 국립생태원(원장 박용목)은 어린이들이 나비에 대한 생태정보를 배우고 스스로 탐구할 수 있는 ‘미래 생태학자를 위한 나비 탐험북’(이하 ‘나비 탐험북’)을 지난달 30일 발간했다.

‘미래 생태학자’ 연속물(시리즈)은 어린이들이 기본 생태 지식을 바탕으로 스스로 문제를 인식하고 해결할 수 있도록 제작된 아동도서로, 다양하고 재미있는 이야기를 담은 생태정보 활동책이다.

   

이번에 발간한 ‘나비 탐험북’에서는 우리나라 멸종위기 야생생물Ⅰ급인 산굴뚝나비, 상제나비, 붉은점모시나비와 Ⅱ급인 쌍꼬리부전나비, 왕은점표범나비 등을 사진으로 만나볼 수 있다.

‘나비 탐험북’은 초등 교과과정과 연계하여 학교 밖 교과서로 활용이 가능한 생태정보 활동책으로, △나비 탐구하기, △나비의 종류와 특징, △한살이, △기르기, △스스로 연구하기 등으로 구성했다.

‘나비 탐험북’에는 멸종위기에 처한 우리나라 나비와 함께 세계적으로 희귀하고 신비한 나비 정보까지 담고 있어 미래 생태학자를 꿈꾸는 어린이들에게 호기심과 탐구심을 줄 수 있도록 기획했다.

또한, ‘스스로 연구하기‘ 부분은 스스로 생태학자가 되어 관찰 일지를 쓰고, 실험과 탐구하는 방법을 알려주며, 책을 읽으면서 활동할 수 있도록 흥미롭게 구성했다.

이번 도서는 국립생태원 연구원들이 자료를 제공하고, 수록된 내용과 그림, 사진을 감수하는 등 알차고 정확한 학술적 정보를 담는 데 노력했으며, 전국 온·오프라인 서점에서 7월 30일부터 구매할 수 있다.

‘미래 생태학자를 위한 탐험북’ 시리즈는 ‘개미 세계 탐험북’과 ‘장수풍뎅이 탐험북’, ‘사슴벌레 탐험북’에 이어 이번이 네 번째 편으로 ‘개미 세계 탐험북’과 ‘장수풍뎅이 탐험북’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서 인증하는 우수과학도서에 선정되어 그 우수성을 인정받은 바 있다.

편집 책임을 맡은 최인수 지식문화부장은 “미래의 생태학자를 위해 쉽고 흥미롭게 생태정보를 배우고 스스로 탐구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고자 노력했다”라며, “앞으로도 읽는 재미와 직접 체험하는 즐거움을 동시에 주는 생태도서를 지속해서 펴낼 계획”이라고 말했다.

 

전민선 기자. webmaster@ecolaw.co.kr

<저작권자 © 환경법률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