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국립생태원, “습지방문자센터 네트워크 구축 워크숍” 개최

기사승인 2021.07.28  09:50:30

공유
default_news_ad1
   

환경부 산하 국립생태원(원장 박용목)은 국내 습지방문자센터 간 교류, 협력 강화를 위한 “습지방문자센터 네트워크 구축 워크숍”(이하 ‘워크숍’)을 경남 창녕에 있는 습지센터에서 7월 30일 개최한다.

습지방문자센터는 국내 주요 습지 인근에 조성된 시설로 규모나 운영 여건에 차이는 있으나, 습지를 모니터링하고 교육·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해 습지보전 의식을 높이는 역할을 수행한다.

이번 워크숍에는 전시 및 해설기능을 비롯한 방문자센터 운영이 활성화되어 있는 부산 낙동강하구에코센터, 김해 화포천습지생태박물관, 제주 동백동산습지센터, 고창 람사르갯벌센터와 연안습지 보호구역네트워크 사무국, 경상남도 람사르환경재단을 포함한 6개 기관의 담당자가 참석할 예정이다.

워크숍에 참여한 관계자들은 기관별 운영현황 소개와 사례 발표를 통해 상호 정보를 공유하는 등 센터 간 네트워크 강화를 위한 발전 방향에 대해서 여러 의견을 나눌 예정이다.

특히, 습지 교육‧체험 서비스의 질적 개선을 위한 센터 운영·관리자 역량 강화와 ‘습지방문자센터 네트워크’의 전국적 확대 방안 등에 대해 각 기관의 의견을 수렴할 계획이다.

이배근 국립생태원 습지센터장은 “습지방문자센터는 습지의 현명한 이용이 이뤄지는 현장으로서 습지인식증진을 위한 중요한 장소”라며, “상호 협력으로 각 습지방문자센터의 역량을 강화하고, 우리 국민의 습지보전 의식을 함께 선도해 나가자”라고 말했다.

 

전민선 기자. webmaster@ecolaw.co.kr

<저작권자 © 환경법률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