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김포자원화센터, 다이옥신 측정결과 대기환경 안전

기사승인 2021.07.21  13:43:31

공유
default_news_ad1

김포도시관리공사(이하 공사) 자원화센터는 2021년 상반기 다이옥신 측정결과 주변 대기환경이 매우 안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포시자원화센터는 하루 84톤(2호기 각 42톤)의 가연성 생활폐기물을 고온 용융방식으로 소각 처리하여, 에너지원을 생산하는 시설이며, 환경부의 통합환경허가를 취득하여 2020년부터 다이옥신을 반기별(연2회)로 측정하고 있다.

   

2021년 상반기 다이옥신 측정은 시험인증기관인 한국산업기술시험원의 주도로 이뤄졌으며, 굴뚝에서 시료를 채취하는 방법으로 진행됐다. 검사한 결과 1호기의 다이옥신 성분은 0.003ng-TEQ/Sm3(나노그램), 2호기는 0.010ng-TEQ/Sm3으로 나타났다.

이는 다이옥신의 허가 배출기준치(5ng-TEQ/Sm3)와 비교하면 현저히 낮은 수치로 자원화센터 주변 대기환경이 매우 안전하게 관리 운영되고 있다는 점을 알 수 있다.

공사 관계자는 “대기오염방지시설을 통해 다이옥신, 미세먼지 등을 안정적으로 제거하고 있으며, 철저한 시설관리를 통해 쾌적한 주변 환경이 유지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종완 기자. webmaster@ecolaw.co.kr

<저작권자 © 환경법률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