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인천시,‘폐가전제품 수거’선진화 노력 인정

기사승인 2020.11.19  11:34:09

공유
default_news_ad1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는 환경부가 주최하고 한국전자제품자원순환공제조합이 주관한‘2020년도 폐가전제품 무상방문수거 서비스 우수지자체 경진대회’에서 우수지자체로 선정되어 환경부장관 표창을 수상했다.

   

‘폐가전제품 무상방문수거 서비스’는 1인 가구와 노인 가구의 증가 및 가전제품의 대형화로 폐기물을 처분하는 것에 대한 불편을 해소하기 위한 사업으로 인터넷(www.15990903.or.kr)과 콜센터(☎1599-0903) 등으로 예약신청하면 전담수거반이 직접 방문해 무상으로 수거하는 사업이다.

환경부는 매년 폐가전제품 무상방문수거의 활성화 및 운영 시스템 효율성을 개선하고자 전국 243개 지자체를 대상으로 ▲ 무상방문 수거 실적 ▲ 사업운영 협조 체계 ▲ 사업홍보 활동 ▲ 우수사례 등 4개 분야 10개 항목의 서면평가와 현장평가를 통해 우수지자체를 선정해 오고 있다.

인천시는 금년도 폐가전 무상방문 수거 서비스 활성화를 위한 적극적인 홍보 활동과 효율적인 집하장 운영 관리를 위한 군․구와의 체계적인 협조체계 구축 등 방문수거의 선진화를 위해 노력한 결과, 2020년 10월말 수거실적이 119,831대로 지난해 대비 46%가 증가한 높은 성과를 거뒀다.

특히, 지속적으로 늘어나는 폐가전제품 수거물량으로 인한 수거대기 일수를 단축하고 원활한 서비스 제공을 위해 올해 3월 송도 남부권 광역생활자원회수센터 내에 폐가전 공공집하장을 추가로 마련하기 위해 노력한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아, 광역시‧도 중 유일하게 인천시가 수상하게 됐다.

정낙식 시 자원순환과장은 “시민의 높은 만족도를 보이는 폐가전제품 무상방문수거 서비스가 더욱 활성화 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홍보와 사업 운영 지원을 통해 자원순환 선도도시 인천을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황해경 기자. webmaster@ecolaw.co.kr

<저작권자 © 환경법률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