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한강유역청, 추석 연휴 환경오염행위 특별감시활동

기사승인 2020.09.21  08:41:51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한강유역환경청(청장 정경윤)은 다가오는 추석 연휴 기간 감독기관의 관리 여건 취약으로 오염물질 불법 배출이 우려됨에 따라 연휴 전과 연휴기간 중 환경오염 행위가 우려되는 지역ߴ시설에 대한 특별감시활동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특별감시는 연휴 전 9월21일부터 연휴가 끝나는 10월4일까지 실시하며, 전국 7개 유역ߴ지방환경청과 17개 시ߴ도가 참여하는 환경부의 ’추석 연휴 특별감시계획‘의 일환으로 추진한다.

특별감시활동 전에는 과거 환경법을 위반한 중점감시 대상업체에 자율점검 협조문을 발송하는 등 사전계도 활동을 우선적으로 실시할 계획이며,특별감시기간(9.21~10.4)에는 폐수배출시설, 고농도 미세먼지 배출사업장 밀집지역 등 환경오염 취약지역을 대상으로 불법행위에 대한 집중 감시활동을 실시할 예정이다.

특별히, 수도권지역 사회적거리두기 2단계 시행에 따라 드론, 이동측정차량 등을 활용하여 상호 접촉을 최소화하는 비대면 감시활동을 집중 실시하고,

오염물질 불법 배출 행위가 예상되는 등 의심 사항이 발견되면 해당 사업장에 대한 특별단속을 실시할 예정이다.

아울러, 추석 연휴기간(9.30~10.4)에는「환경오염사고 대비 상황실」을 24시간 운영하여 오염사고 발생 시 신속하게 대응하고,

환경부, 시·도 등 유관기관과의 비상연락체계를 유지하여 환경오염사고 시 정부혁신 방침에 따라 즉시 대처할 예정이다.

정경윤 한강유역환경청장은 “환경관리에 소홀해질 수 있는 취약시기에 사업장에서는 자율점검을 강화하는 등 환경관리에 더욱 힘써주기 바라며, 환경오염행위를 발견하면 국번없이 128(휴대전화는 지역번호+128)로 즉시 신고해 줄 것을 당부한다.”라고 밝혔다.

 

전민선 기자. webmaster@ecolaw.co.kr

<저작권자 © 환경법률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