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국립공원, 자연경관 담은 '제18회 사진공모전' 개최

기사승인 2019.07.31  14:14:23

공유
default_news_ad1

- 환경부 장관상 및 대상 500만 원 등 총 80점, 상금 4,000만 원 시상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공단(이사장 권경업)은 국립공원의 아름다운 자연 경관과 생태계 모습 등을 주제로 ‘제18회 국립공원 사진공모전’을 내달 1일부터 30일까지 개최한다.

이번 공모전은 대상으로 선정된 작품에 환경부 장관상과 부상 500만 원을, 최우수상에 국립공원공단 이사장상과 300만 원의 부상을 각각 수여하는 등 총 4천만 원의 상금을 준다.

참가접수는 사진 접수 시스템을 통해 내달 1일부터 응모할 수 있으며, 궁금한 사항은 고객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이번 공모전은 자연 경관, 생태계, 역사‧문화 자원 및 공원 이용 모습 등 다양한 소재에 대해 출품이 가능하며, 총 80점을 선정한다.

그간 출품작 대부분이 경관위주 사진이었던 점을 감안하여, 이번에 ‘사람 또는 동․식물과 국립공원의 조화’라는 제목으로 국립공원 안에서 행복한 국민들 또는 국립공원과 잘 조화되어있는 동․식물 모습을 아름답게 표현한 사진을 특별부문으로 공모한다.

아울러, 아름다운 자연을 알리고 환경보호 의식을 높이기 위한 점을 감안해 외부전문가의 자문을 거쳐 촬영할 때 발생할 수 있는 자연 훼손, 동물 학대, 통제구역 출입 등 위법여부를 철저히 확인하여 최종 수상작을 결정할 계획이다.

국립공원 사진공모전은 1993년에 처음 시작하여 지난 2018년 제17회 대회까지 총 6천700여 명이 참가하고 4만 3천여 점이 출품되는 등 그 출품 수량과 수준에서 국내 최고의 자연․환경 분야 사진공모전이다.

   
▲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서 전시를 열기도 하였다

그간의 수상 작품은 국립공원공단 누리집에서 감상할 수 있으며, 비상업적인 활용을 전제로 무료로 내려받을 수 있다.

또한, 수상작 중 엄선된 작품으로 국립공원 사진전시회를 매년 실시하고 있다.

손영임 국립공원공단 홍보실장은 “국립공원의 아름다움을 담은 우수한 작품이 많이 공모되기를 희망하며, 당선작은 국립공원의 가치와 자연보전의 중요성을 널리 알리는데 사용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 <대상> 북한산 한여름의 꿈, 김규완
   
▲ <최우수상> 주왕산 물속의 장군봉, 이순섭

박이동 기자. webmaster@ecolaw.co.kr

<저작권자 © 환경법률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