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한국순환자원유통지원센터, 페트 재생원료 산업용 수요확대 위한 협약

기사승인 2024.02.22  16:27:31

공유
default_news_ad1

- 유일산업㈜ 제2공장·SM㈜티케이케미칼·㈜일광폴리머와 협약

한국순환자원유통지원센터(이사장 이명환, 이하 “유통지원센터”)는 22일 ㈜일광폴리머 본사 회의실에서 유일산업(주) 2공장(대표이사 박승해, 이하 “유일산업”), SM㈜티케이케미칼(대표이사 이동수, 이하“티케이케미칼”), ㈜일광폴리머(대표이사 이은경, 이하 “일광폴리머”)와 페트 재생원료 산업용 수요확대를 위한 시범사업 구축 및 운영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PET병 재생원료의 산업용 신규 수요를 창출하여 자원순환사회 구축을 도모하고, 재활용시장 활성화를 통한 ESG경영 을 실현하고자 마련됐다.

협약당사자 4자는 산업용 r-PET 기반 소재개발 및 적용을 위해 △고품질 안정적 원료(r-PET chip)공급, △재활용원료 배합비 등 품질관리, △최종 소비자 요구에 맞춘 컴파운딩 소재개발 및 견고한 공급망 구축, △재활용가능자원의 자원순환 생태계 구축에 협력해 나갈 뜻을 모았다.

특히 이번 협약은 기존에 없었던 r-PET 원료의 산업재 용도를 신규수요로 개척, 고품질 재활용 원료의 수요처를 식품용기 등 식·음료 수요시장을 넘어, 가전 등 전기·전자 및 자동차부품 소재까지 확장하고 다변화하여 글로벌 재생원료 사용 요구에 부응한다는데 의의가 있다.

   
▲ 페트병 재생원료 재활용 체계 및 제품

산업재 용도는 최종소비자가 요구하는 품질 스펙을 확보하면 식약처 품질 안전 기준 등과 같은 별도 인증 없이 사용 가능하므로 재활용산업의 경쟁력을 제고시킬 것으로 예상된다.

이명환 유통지원센터 이사장은 이번 협약이 현재 PET 재활용시장이 직면한 전통 수요시장 위축과 고품질 재생원료 수요시장 개편 지연 등과 같은 문제를 일부 해소하여 국내 PET병 재활용시장에 활력을 불어 넣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일광폴리머 이은경 대표이사는 r-PET를 활용한 산업용 플라스틱 복합소재 개발을 위한 이번 시범사업이 각 단계별 안정적 품질관리를 통해 성공적인 결과로 이어져 향후 안정된 r-PET 신규시장으로 거듭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김수연 기자 webmaster@ecolaw.co.kr

<저작권자 © 환경법률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