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서울숲에서 참여정원 수상작도 만나고 정원문화도 체험

기사승인 2023.10.27  14:45:48

공유
default_news_ad1

서울특별시는 ‘서울숲의 큰나무 아래 그늘정원이’라는 주제로 ‘제1회 서울숲 참여정원 공모전’을 개최하고 당선된 2개의 작품을 존치 정원으로 조성해 오는 28일 드디어 그늘정원의 모델로 첫선을 보인다.

‘제1회 서울숲 참여정원 공모전’을 통해 선정된 ▲금상팀은「틈, 그사이로」, ▲은상팀에는 「숲의 영혼 정원」작품으로 총 2개팀이 선정이 되었으며 10월 28일 시상과 정원을 조성한 작가들에게 직접 조성의 과정을 생생하게 들을 수 있는 시상식이 진행된다.

이번 참여정원 공모전은 2개의 존치정원 조성에 총 33개의 팀이 참여하여 2개의 작품이 최종 선정되었으며 금상팀 3백만원, 은상팀 2백만원의 상금이 수여된다.

제1회 서울숲 참여정원 공모전에 당선된 금상 작품 <틈, 그사이로>는 이끼를 주제로한 이끼정원이며, 은상작품은 숲의 회복을 보여주는 <숲의 영혼 정원>으로 두 정원 모두 개성과 특성이 뚜렷하다.

   
▲ 금상 수상작

금상-「틈, 그사이로」작품: 기존 대상지가 가지고 있는 이끼가 우점하고 있는 현장의 특성을 살려 이끼정원을 선보인다. 서울숲의 축적된 시간의 식생을 그대로 이어받고, 지형을 보완할 수 있는 자연물과 시설물을 통해 대지의 틈, 돌의 틈, 대지와 돌 사이라는 3가지 공간 컨셉에 맞춰 돌, 이끼, 식물을 자연스럽게 디자인했다. 특히 그늘에 강한 초화류와 건조에 강한 이끼를 적용하여 그늘 정원의 주제에 부합하는 정원 작품을 볼 수 있다.

은상-「숲의 영혼 정원」작품: 큰 나무 그늘숲이 건강한 순환 체계를 조성해 자연의 자체적인 회복과 생명력을 되살리는 디자인 컨셉으로, 숲이 나아가야 할 방향성을 잘 보여주는 작품이다. 대상지가 가진 답압된 형태의 토양 환경을 나뭇가지, 부엽토 등을 쌓아 부숙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비옥하고 따뜻한 식물 생육 여건을 먼저 조성해, 그늘정원이 가진 문제에 보다 근본적인 접근을 시도하였다는 점이 돋보인다.

   
▲ 은상 수상작

이번 시상식은 제1회 참여정원 축제로 공모전 수상자 축하와 더불어 평소 서울숲을 함께 가꾸는 시민정원사 등 정원을 사랑하는 사람들이 함께 모이는 자리이다. 정원가들의 도구 전시, 당선작의 히스토리 전시, 서울 숲 갤러리 투어, 전문가에게 물어보는 토크쇼, 서울 숲 정원 투어 등이 진행되어 방문한 시민들도 정원에 대한 즐거운 경험을 할 수 있다.

공원사진사들이 서울숲의 다양한 모습을 담은 서울숲 갤러리 전시에는 사계절 아름다운 공원의 사진을 한자리에서 볼 수 있고 순수하게 시민정원사들의 봉사로만 관리되고 있는 정원 투어도 있어 정원사들에게 생생한 현장의 소리로 들을 수 있는 특별한 이벤트가 준비되어 있다.

시민들이 정원 문화에 더욱 친숙하고 편안하게 접근할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도 만나볼 수 있다. 가을 국화를 활용한 미니꽃다발, 포인세티아 화분 만들기, 미니다육이 체험이 준비되어 있으니 평소 정원관리나 식물키우기에 관심이 있다면 참여해보자.

더불어 서울숲에서 오랫동안 정원봉사를 통해 오소정원, 당아정원, 놀멍정원을 가꿔온 정원사들의 사진 전시가 함께 진행되며, 정원봉사자들의 정원해설과 정원을 가까이하는 삶을 느낄 수 있는 정원해설 프로그램도 마련되어 있다.

김인숙 서울시 동부공원여가센터소장은 “서울숲 제1회 참여정원 공모전으로 그늘 정원의 모델이 될 정원이 서울숲에 조성되어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다양한 정원을 선보여 서울시민들에게 보석같은 즐거움을 주는 서울숲이 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김종완 기자 webmaster@ecolaw.co.kr

<저작권자 © 환경법률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