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소백산 비로봉 능선 늦여름 가을야생화 개화소식

기사승인 2023.08.16  10:49:02

공유
default_news_ad1
   
▲ 여름야생화_둥근이질풀(소백산 능선과 초지 부근에서 많이 피어 있다.)

국립공원공단 소백산국립공원사무소(소장 장봉식)는 한여름의 열기가 남은 소백산 비로봉 능선에서 여름을 아쉬워하는 여름야생화와 가을을 재촉하는 가을야생화의 개화소식을 전했다.

   
▲ 8월~9월에 피는 흰이질풀(저지대 탐방로에서 볼 수 있으며, 꽃은 검지손톱만하다.)

입추(入秋)가 지난 요즘, 한낮의 열기를 아쉬워하는 물봉선과 둥근이질풀, 마타리, 가는기린초 등이 여름을 아쉬워하며 피고 있고, 다가오는 가을을 기다리는 산구절초, 개쑥부쟁이 등 가을야생화들이 하나둘 개화를 하고 있다.

   
▲ 8월~9월에 피는 병조희풀(저지대부터 고지대까지 분포하며, 고지대에서는 지금 피기 시작하였다.)

소백산국립공원사무소 조기용 자원보전과장은 “아직은 초록의 푸르름을 보여주는 소백산이지만, 산구절초를 시작으로 정상인 비로봉 주변 고지대에는 점점 선선해지는 가을의 정취를 미리 만날 수 있을 것이다.”라면서, 탐방을 오실 때 온도차가 크니 장비를 잘 갖춰 안전한 산행을 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 고 밝혔다.

 

김종옥 기자 webmaster@ecolaw.co.kr

<저작권자 © 환경법률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