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재)숲과나눔,「1인가구 연속 토론회」두번째 시리즈 성료

기사승인 2023.01.17  09:44:10

공유
default_news_ad1

재단법인 숲과나눔(이사장 장재연)이 1월 16일「1인 가구 연속 토론회: 1인 가구 권리 시리즈」의 두 번째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번 토론회는 최근 1인 가구의 빠른 증가현상에 주목하고 1인 가구 증가가 갖는 사회적 의미와 영향을 살펴보고 현재 1인 가구가 겪는 어려움을 점검하는 한편, 사회 전반의 대응 방향을 모색하는 기회를 마련하고자 연속 시리즈로 기획되었다. 

작년 12월 1일 개최되어 1인 가구의 현황과 대응 필요성에 대해 전반적으로 분석한 첫 번째 토론회 이후, 이번 두 번째 시리즈는 1월 16일 오후 2시 ‘1인 가구의 건강과 안전, 그 현황과 대책은?’이라는 주제로 국회의원회관에서 개최되었다. 

   

이번 토론회는 (재)숲과나눔과 조은희 국회의원이 공동 주최한 가운데 조은희 국회의원과 장재연(재)숲과나눔 이사장이 환영사를, 정우택 국회부의장, 박대출 국회의원, 박성중 국회의원이 참석하여 축사를 전하고 학계 교수진과 연구자, 기업, 민간 단체, 비영리 단체 등 7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황리에 진행되었다. 정진석 국민의힘 비대위원장,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성일종 정책위의장도 서면으로 축사를 전했다.

토론회는 (재)숲과나눔의 박민선 박사가 ‘미디어를 통해 본 1인 가구의 건강과 안전’을 주제로 토론회의 기획배경과 주제에 대해 발표하였으며, 서울연구원의 변미리 센터장이 ‘1인 가구의 건강 현황과 대책’, 한국형사‧법무정책연구원의 박성훈 센터장과 조제성 부연구위원이 ‘1인 가구의 안전 현황과 대책’에 대해 주제발표를 진행했다. 

이후에는 언론, 기업, 경찰 영역의 대응현황과 향후 과제에 대해 심도 있는 토론(좌장: 홍익대학교 도시공학과 황기연 교수)이 이루어졌다. 김명숙 KBS 프로듀서, 이준호 SK Telecom 부사장, 신하영 방배경찰서 경감이 참여하여 각각 1인 가구 건강과 안전을 위한 언론, 기업, 경찰의 역할과 과제에 대해 토론을 진행했다.

이번 행사를 공동주최한 조은희 국회의원은 “혼자여도 외롭지 않은 사회, 혼자여도 안전하고 건강한 사회를 위해 각계의 의견을 경청하고 입법활동으로 뒷받침하여 변화로 이어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1회에 이어 행사를 주최하는 재단법인 숲과나눔의 장재연 이사장은 “1인 가구 대응과 같이 복잡하고 풀기 어려운 문제일수록 정부, 지자체, 언론, 민간 등 사회 각 영역이 함께 해결방안을 논의할 기회를 지속적으로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토론회에 참석한 정우택 부의장은 “현시대는 1인가구 시대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만큼 사회 다방면에서 그 변화에 발맞춰 변모하고 있다”며, “토론회를 계기로 1인가구를 위한 정책마련을 위해 조은희 의원과 함께 고민하겠다”고 밝혔다.

본 연속 토론회를 기획한 박민선 박사는 “1, 2회 토론회를 통해 우리 사회 1인 가구에 대한 관심과 변화에 대한 요구가 얼마나 뜨거운지 실감할 수 있었다”며, “우리 사회가 안전하고 따뜻한 1등 국가로 발돋움하기 위한 백년대계 중 하나로 맞춤형 1인 가구 정책을 만들기 위한 정책 토론회를 앞으로도 계속해서 기획, 추진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김수연 기자 webmaster@ecolaw.co.kr

<저작권자 © 환경법률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