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수도권대기환경청장, 노원열병합발전처 방문

기사승인 2023.01.13  16:57:42

공유
default_news_ad1

환경부 소속 수도권대기환경청(청장 박륜민)은 1월 13일 서울특별시 노원구에 소재한 서울에너지공사 동부지사(노원열병합발전처)를 방문하여 대기오염물질 총량관리 자발적 감축 협약 이행상황을 점검하였다고 밝혔다.

서울에너지공사 동부지사(노원열병합발전처)는 LNG 연료를 사용하는 열병합 발전시설로서, 촉매반응을 이용하는 시설(SCR) 및 저녹스버너 등 방지시설의 최적운영을 통해 대기오염물질인 질소산화물(NOx)를 저감하고 있다.

   
▲ 박륜민 수도권대기환경청장은 1월 13일 서울특별시 노원구 소재 서울에너지공사동부지사(노원열병합발전처)를 방문하여 대기배출·방지시설 운영 관리 실태를 점검하고 있다.(사진=수도권대기환경청 제공)

해당 사업장은 환경부로부터 대기오염물질 총량관리사업장으로 관리되어 연간 질소산화물(NOx) 배출허용총량을 할당받고 있다. 아울러, 2021년 4월부터 수도권대기환경청과 대기오염물질 총량관리 자발적 감축 협약을 체결하여 할당된 배출량보다 감축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 박륜민 수도권대기환경청장은 1월 13일 서울특별시 노원구 소재 서울에너지공사 동부지사(노원열병합발전처)를 방문하여 자발적 감축 협약 이행상황을 보고받고 있다.(사진=수도권대기환경청 제공)

박륜민 청장은 사업장의 대기배출시설 관리 및 방지시설 최적운영 등 자발적 협약 이행상황을 현장점검하고 산업현장의 의견을 수렴하는 등 기업체와 소통 기회도 마련하였다.

박륜민 수도권대기환경청장은 “최근 수도권에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2일 연속 발령되는 등 특별한 관리가 필요한 시기”라며, “자발적 협약 사업장의 적극적인 대기배출 감축을 통해 수도권 대기질 개선에 힘써달라”고 당부하였다.

전민선 기자 webmaster@ecolaw.co.kr

<저작권자 © 환경법률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