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서울시, 초미세먼지 3년 연속 최저치 경신

기사승인 2023.01.03  13:42:40

공유
default_news_ad1

- ’22년 서울시 초미세먼지 연평균 농도 18㎍/㎥로 ’08년 측정 이래 역대 최저

지난해 서울 지역 대기질이 관측을 시작한 이후 가장 좋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22년 초미세먼지(PM-2.5) 연평균 농도는 18㎍/㎥로 ’20년부터 3년 연속 최저 농도를 경신한 것으로, 초미세먼지 관측 이래 최저치다.

’22년 서울시 초미세먼지 연평균 농도는 ’08년 26㎍/㎥ 대비 약 31% 감소했으며, ’21년의 20㎍/㎥과 비교해서도 2㎍/㎥ 줄어든 수치다.

특히, 초미세먼지가 악화되는 12월~3월의 농도가 예년과 비교하여 크게 낮아지며 최저 농도를 기록하는데 기여한 것으로 확인되었다.

’22년 초미세먼지 ‘좋음’ 일수(일평균 농도 15㎍/㎥ 이하)는 182일로 역대 최다를 기록했으며, ‘나쁨’ 일수(일평균 농도 35㎍/㎥ 초과)는 역대 가장 적은 31일로 나타났다.

10년 전(’12년)과 비교하여 초미세먼지 농도 ‘좋음’ 일수는 약 63% 증가(112→182일)한 반면, ‘나쁨’이상 일수는 약 35% 감소(48→31일)하였다.

   

시는 초미세먼지 농도가 개선된 배경으로 국내․외 대기질 개선 노력과 기상여건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특히, 지난 ’07년 서울의 공기를 선진국 수준으로 만들기 위한 특별대책 「맑은서울 2010」 의 발표․시행 등 서울시가 선도적으로 추진해 온 대기질 개선정책이 효과를 발휘한 것으로 보고 있다.

모든 경유차 시내버스를 친환경 압축천연가스(CNG) 버스로 전환해 시내버스의 ‘탈(脫) 경유차’ 달성, 경유차에 대한 대대적인 저공해사업으로 지금까지 약 51만대가 저공해 조치를 완료했다.

이후에도 시는 친환경 보일러 보급사업 시작(2015),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도입(2017), 녹색교통지역 운행제한(2019),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시행(2019), 그리고 올초 ‘2026년 전기차 10% 시대’ 목표를 선언하는 등 대기질 개선을 위한 노력을 지속해서 이어오고 있다.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도 대기질 모델링 시스템으로 분석한 결과, 당초 예상했던 ’22년 연평균 수치와 비교해 실제 농도가 1.6㎍/㎥ 낮아진 것은 국내․외 배출량 저감 등의 영향인 것으로 추정했다.

’22년 배출량을 ’21년과 동일하다고 가정해 모델링 분석을 한 결과, ’22년 연평균 농도가 모델링 예측값 및 ’21년 농도에 비해 낮아진 것은 국내·외 대기오염 개선 노력이 가시적인 성과로 나타났다고 볼 수 있다.

   
▲ 2022년 서울시 PM-2.5 농도 변화에 대한 모델링 계산 결과(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 제공)

이와 함께 ’22년 기상여건은 최근 3년에 비해 강수량은 증가하고, 대기 정체일수가 지난해 121일에서 올해 113일로 감소하여 농도 개선에 유리하게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국외 유입 영향을 살펴보면, 중국 동북부 지역의 대기질이 좋아진 점 또한 서울 대기질 개선에 긍정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추정된다.

서울의 대기질에 영향을 크게 미치는 중국 동북부의 ’22년 초미세먼지 연평균 농도 역시 36㎍/㎥으로 최근 3년의 42㎍/㎥에 비해 14% 감소하였다.

서울시는 올해도 시민들이 맑은 서울의 하늘을 체감할 수 있도록 고농도 미세먼지 저감대책과 자동차, 가정․사업장, 공사장 등 발생원별 대기질 개선대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현재, ‘제4차 미세먼지 계절관리제’를 시행하여 대기질이 나빠지는 ’22.12월부터 ’23.3월까지 4개월 동안 평상시보다 강화된 분야별 저감대책을 추진중이다.

지난 12월 시행 후, 한 달간 ‘배출가스 5등급 차량 운행제한’ 위반차량은 일평균 115대로 지난 계절관리제 대비 약 50% 감소하였고, 시내 59개 구간 233.2km의 집중관리도로는 평소보다 청소횟수를 4배로 늘려 일 4회 청소를 실시하고 있다.

또한, 대기배출사업장 2,399개소에 대해 방지시설 정상운영 여부 등을 집중점검하고, 연면적 1만㎡ 이상의 대형공사장을 중심으로 사물 인터넷(IoT) 기반 미세먼지 상시 감시체계 구축(70개소), 엄격한 비산먼지 억제 기준이 적용되는 ‘친환경공사장’ 대폭 확대(’21년 23개소 → ’22년 101개소) 등 빈틈없는 저감대책을 추진하고 있다.

특히, 서울시는 서울의 초미세먼지 농도를 ’26년까지 국가 대기환경기준(15㎍/㎥), ’30년까지 런던, 파리 등 해외 주요 도시 수준(13㎍/㎥)으로 개선하기 위해 지난 9월 발표한 ‘더 맑은 서울 2030’ 종합계획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4등급 경유차 조기폐차 보조금 지원 사업으로 저공해 조치 대상을 확대하고, ’25년 4등급 차량의 녹색교통지역 운행제한과 ’30년 서울 전역으로 확대 등 공해차 운행제한의 단계적 확대를 위한 구체적인 실행방안을 마련한다.

또한, 가스열펌프 배출가스 저감장치 지원사업, 전기 굴삭기 보급사업 및 소규모 세탁소 유기용제 회수시설 설치 지원사업 등 공사장, 소규모 사업장 등 대기오염물질을 배출하는 생활 주변의 다양한 시설에 대해 촘촘한 관리를 실시한다.

이인근 기후환경본부장은 “초미세먼지 평균 농도의 3년 연속 역대 최저치 경신은 국내․외 기상여건 외에도 그간 미세먼지 감축을 위해 시행해 온 다양한 정책적 노력과 시민의 참여가 함께했기 때문”이라며 “올해도 시민들이 더 맑은 서울 하늘을 체감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김종완 기자 webmaster@ecolaw.co.kr

<저작권자 © 환경법률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