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국립생태원, 이전 방사한 멸종위기종 양비둘기 첫 번식 확인

기사승인 2022.12.14  13:26:39

공유
default_news_ad1

환경부 산하 국립생태원(원장 조도순)은 올여름 전남 구례군에서 고흥군으로 이전해 방사한 멸종위기 야생생물 Ⅱ급 양비둘기 2개체(암컷, 수컷 각 1개체)가 첫 번식에 성공한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 번식지 인근 밭에서 먹이를 먹는 양비둘기 방사개체

이 양비둘기 2개체는 원래 전남 구례 야생에서 서식하던 개체였으나 고흥군에 양비둘기 개체수가 급감(5개체 미만)하여 지역적 절멸 위기에 처하자 개체수 증식을 위해 이전시켜 방사한 것이다.

국립생태원 연구진은 올해 8월 구례에서 살던 양비둘기 2개체를 안전하게 포획해 고흥 연방사장에 이전시키고 2개월 동안 현지 적응을 시킨 후 9월에 고흥 인근 해안가에 방사한 후 관찰하는 시범연구를 추진했다.

연구진은 약 2달 후인 10월 23일 방사한 암컷이 고흥 인근 해안가 갯바위 절벽에 위치한 조그마한 굴에서 건강한 새끼 양비둘기 2마리를 키우고 있는 것을 포착해 이전한 양비둘기의 첫 자연번식을 확인한 것이다.

   
▲ 해안 암초의 양비둘기 둥지 굴(붉은색 원)

이번 시범연구를 통해 건강한 야생 개체군을 일부 이전하여 약화된 소규모 개체군을 증식할 수 있다는 것이 국내 최초로 입증된 것이다.

지역적으로 절멸위기에 처한 고흥군에서도 양비둘기가 안정적으로 증식할 수 있다는 청신호가 켜진 셈이다.

   
▲ 굴 내부 둥지의 양비둘기 유조

`구례 화엄사 양비둘기 공존협의체`의 협력도 이번 시범연구에 큰 힘이 되었다.

이 협의체는 2019년부터 6개<국립생태원, 영산강유역환경청, 국립공원을 지키는 시민모임(지리산사람들), 지리산국립공원, 화엄사, 서울대공원>기관 및 단체가 공동 구성한 기구로 전남 지역의 양비둘기 서식지 보전을 위한 생태연구, 증식관리, 대국민 인식증진 등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특히 올해에는 구례 화엄사 일대에 서식하는 집비둘기 29마리 중 90%인 26마리를 잡는 등 양비둘기의 주요 멸종요인인 잡종화 예방에 주력했다.

   
▲ 방사 후 휴식을 취하는 양비둘기 번식 쌍

1980년대까지 양비둘기는 한반도 전역에 서식하는 텃새였으나, 집둘기와의 경쟁 및 잡종화 등으로 인하여 개체수가 급격하게 감소했다.

현재는 전남 구례(60여 개체), 경기도 연천(100여 개체), 전남 고흥(5여 개체) 등 일부 지역에만 서식이 확인되고 있다.

조도순 국립생태원장은 “이번 연구 결과가 멸종위기 야생생물 서식지와 개체군 보전 기술의 초석을 다지는 계기가 되기를 바라며, 앞으로 `양비둘기 보전계획(2021~2027)`의 이행력 강화로 양비둘기를 성공적으로 복원시키겠다”라고 말했다.

전민선 기자 webmaster@ecolaw.co.kr

<저작권자 © 환경법률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