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수도권대기환경청, 굴뚝 시료채취 작업환경 개선 협약

기사승인 2023.12.06  10:16:33

공유
default_news_ad1

환경부 소속 수도권대기환경청(청장 박륜민)은 근로자가 보다 안전하게 작업할 수 있는 여건을 마련하기 위해 ‘굴뚝 시료채취 작업환경 개선 자발적 협약’을 지난 5일 체결했다.

   
▲ 박륜민 수도권대기환경청장(왼쪽)은 12월 5일 수도권대기환경청 대강당에서 굴뚝 시료채취 환경 개선 자발적 협약식에 서명하고 있다.(사진제공=수도권대기환경청)

이날 협약에 참여한 업체는 인천공항에너지㈜, ㈜팜한농 반월공장, 이건에너지㈜, 포승그린파워㈜ 등 4개 업체이다.

각 사업장에서 개선할 내용은 다음과 같다.

인천공항에너지㈜와 ㈜팜한농 반월공장은 계단 및 사다리에 안전시설을 보강하고 측정작업대 난간을 1.5m 내외로 높이며 안전망도 설치한다.

이건에너지(주)는 측정작업대에 호이스트, 전동윈치 등 장비 운반시설을 설치하고 포승그린파워(주)는 측정작업대 난간에 안전망을 설치한다.

협약을 주관하는 수도권대기환경청은 각 사업장의 작업환경 개선 노력과 성과를 홍보하고, 표창 수여 등 인센티브를 제공할 계획이다.

   
▲ 박륜민 수도권대기환경청장(가운데)은 12월 5일 수도권대기환경청 대강당에서 굴뚝 시료채취 환경개선 자발적 협약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수도권대기환경청)

박륜민 수도권대기환경청장은 “근로자의 안전을 위해 자발적으로 협약에 참여해 주셔서 감사드린다”라며,“이번 협약이 작업환경 개선은 물론 기업의 환경‧사회‧투명(ESG) 경영 강화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확신한다”라고 말했다.

전민선 기자 webmaster@ecolaw.co.kr

<저작권자 © 환경법률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