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금산·보리암 바위글 읽어드립니다

기사승인 2023.09.15  10:30:15

공유
default_news_ad1

국립공원공단 한려해상국립공원사무소(소장 이승찬)은 “조선 태조 이성계의 건국 야사로 유명한 남해 보리암과 금산 정상부에 몰려있는 바위글(석각)의 문화적 가치를 알리고 탐방객이 쉽게 접근할 수 있는 새로운 탐방프로그램 「쿡립공원레인저(QR)가 읽어주는 금산 바위글 해설 프로그램」을 개발 9월 18일부터 탐방객에게 공개한다”고 밝혔다.

   
▲ 남해 금산의 바위글 이야기 QR 안내판 설치 현황

바위글은 역사·문화적 가치가 높고 경관적으로도 중요한 자원이나 한자로 씌여져 읽고 이해하기 어려워 가치를 인정받지 못하고 있는 역사문화자원으로 사무소에서는 지난 7개월간 금산정상부와 보리암 일원 바위글(74개소)의 현황을 조사하고 모든 글자를 디지털 탁본 작업을 통해 글씨체를 유지한 채 선명하고 읽기쉽게 하였으며, 전문가 자문을 통해 한자를 해석하고 역사를 고증해 QR코드에 저장했다.

   

탐방객은 바위글 앞에 있는 QR코드를 카메라로 찍기만 하면 즉시 한자음과 관련 역사적 사실을 확인할 수 있다. 현재 금산 정상부와 보리암 일원에 30여개의 QR코드가 70여개의 바위글에 대한 해설을 제공하고 있다.

이 프로그램 운영담당 하인주 한려해상국립공원 자연환경해설사는 “QR을 찍으면 바로 역사 속 선조들의 흔적에 접속하는 쉬운 프로그램으로 국립공원을 찾는 탐방객 모두가 쉽게 국립공원의 자원의 가치를 느끼게 될것이라” 고 밝히고 “앞으로 바위글을 더 찾고 연구해 역사적 가치를 매겨 가겠다”고 당찬 계획을 밝혔다.

 

김종옥 기자 webmaster@ecolaw.co.kr

<저작권자 © 환경법률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