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서울시, 올겨울 첫 수도계량기 동파 대응 '4단계' 발령

기사승인 2023.01.25  09:04:42

공유
default_news_ad1

서울시는 설 연휴 마지막 날인 지난 24일 일 최저기온이 영하17도까지 떨어지는 등 강력한 한파가 예보됨에 따라 24일 오전 09시를 기점으로 올겨울 처음 수도계량기 ‘동파 심각’ 단계를 발령한다.

‘동파 심각’ 단계는 ‘관심-주의-경계-심각’의 4단계 동파예보제 중 가장 높은 단계로, 일 최저기온이 영하 15도 미만인 날씨가 이틀 이상 지속될 때 발령된다.

   

당초 시는 기상청 중기예보에 따라 24~25일의 일 최저기온이 영하10도 미만의 날이 이어질 것으로 보고 3단계인 ‘경계 단계’를 발령할 예정이었으나, 예상 일 최저기온이 영하16~17도로 더 낮아짐에 따라 대응을 4단계로 격상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영하15도 이하의 기온이 이틀 이상 지속되는 ‘동파 심각’ 단계에서는 동파가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난다. 지난겨울('21.11.15.~'22.3.15.) 동파 대책 기간에 발생한 3,621건의 동파 중 11.4%에 해당하는 411건이 일 최저기온 영하15.5도였던 2021년12월26일 단 하루 만에 발생했다.

‘동파 심각’ 단계에서는 계량기함을 보온했더라도 동파가 쉽게 발생할 수 있어, 계량기함의 보온을 다시 한번 점검하고, 설 연휴 기간 수돗물을 오래 사용하지 않는 외출‧야간 시에는 수돗물을 가늘게 틀어 놓는 것으로 동파를 예방할 수 있다.

흘리는 수돗물의 양도 중요하다. 영하15도 이하일 때는 33초에 일회용 종이컵을 채울 정도의 양을 흘려주어야 동파를 효과적으로 예방할 수 있다. 이렇게 흘리는 수돗물의 양을 서울시 가정용 수도 요금으로 환산하면 10시간 기준 약 130원 수준이다.

수도계량기가 얼었을 때는 먼저 따뜻한 물수건(50~60℃)을 사용해 계량기와 수도관 주위를 골고루 녹여주어야 한다. 뜨거운 물을 부으면 오히려 갑작스런 온도 변화로 수도계량기가 파손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동파 심각’ 단계가 발령됨에 따라 신속한 동파‧동결 피해 복구를 위해 ‘동파대책 상황실’이 24시간 운영된다. 본부와 8개 수도사업소에 1일2개조로 인력을 편성해 동파 폭증에 따른 시민 불편을 최소화할 예정이다.

수도계량기 동파 등으로 수돗물 사용에 불편이 발생한 경우, 서울시 상수도 민원상담 채팅로봇(챗봇) ‘아리수톡’, 다산콜재단(☎120번) 또는 관할 수도사업소로 신고하면 된다.

유연식 서울시 상수도사업본부장은 “설 연휴 기간 오래 집을 비울 때는 수돗물을 가늘게 틀어 수도계량기 동파를 예방하시길 당부드린다”면서 “서울시도 수도계량기 동파대책 상황실을 가동하여 신속한 동파 신고 접수와 복구체계를 구축해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겠다”라고 말했다.

김종완 기자 webmaster@ecolaw.co.kr

<저작권자 © 환경법률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