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수도권 6곳 ‘하수도정비 중점관리지역’ 지정

기사승인 2022.11.30  11:07:31

공유
default_news_ad1
   

한강유역환경청(청장 조희송)은 수도권 침수피해지역 6곳이 ‘하수도정비 중점관리지역’으로 지정됐다고 밝혔다.

서울 강남 등 9개 신청 지역에 대하여 침수피해 이력, 지형적 요건 등 현장조사를 실시하였고, 선정위원회를 통해 최종 6곳 서울(강남, 광화문), 부천(삼정), 광명(하안), 안양(안양11), 용인(풍덕천)이 선정되었다.

중점관리지역은 2013년부터 매년 지정되었으며, 2021년까지 수도권 내 12곳(전국 135곳)이 지정되어 관리되고 있다.

이번에 지정된 지역에 대해서는 침수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2028년까지 총사업비 약 7,715억원(국고 2,529억원)을 투입하여 우수관로 24.9km 정비, 대심도 빗물터널 2개소 및 빗물펌프장 4개소 설치 등 집중강우에 대비할 계획이다.

특히, 지난 8∼9월 기록적인 폭우로 침수피해가 컸던 서울시 강남을 비롯해 광화문 지역에는 지하 터널을 통해 도심지의 빗물을 일시적으로 저류시켰다가 하천으로 방류할 수 있는 ‘대심도 빗물터널’을 설치하여 침수피해를 예방할 예정이다.

조희송 청장은 “중점관리지역에 대한 하수도 시설 확충이 침수피해 예방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국고를 적기에 지원하여 사업이 차질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전민선 기자 webmaster@ecolaw.co.kr

<저작권자 © 환경법률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